9th Session: Mediascaping through Windowed Monads: Trans-spatiotemporality in Nam June Paik’s Media Art

Posted by on Sep 4, 2015

9th Research Seminar Session

Mediascaping through Windowed Monads: Trans-spatiotemporality in Nam June Paik’s Media Art 

Dates: 2015 9/4 (Fri) 11:30 ~ 16:30, 9/10 (Thu) 12:00 ~ 15:00, 9/17 (Thu) 15:00 ~ 17:00

 

 

총 3주에 걸쳐 진행된 이번 세미나 세션에서는, 용인에 있는 백남준 아트센터를 견학한 후, 미디어아티스트 백남준의 예술세계를 시공간과 연관지어 다양한 각도에서 조명해보았다.

첫 번째 세미나(9/4)에서는 백남준 아트센터에 모여 백남준의 작품들 및 동시대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작업을 감상하고, 백남준의 작품들에 드러난 비결정성과 우연성, 일회적 특이성(singularity) 등의 특징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하였다.

두 번째 세미나(9/10)에서는 백남준 아트센터의 아키비스트로 활동하셨던 김금미 선생님을 모시고 진행되었다. 백남준의 아카이빙 작업에서 그 매체적인 특성 때문에 벌어지는 어려움들을 공유하는 동시에, 백남준 스스로 아카이브적 관심이 있었음이 언급되었다. 백남준은 그의 작품에 여러 앤틱한 소품들을 사용하는 등 아카이브적(archival) 관심이 있는 작가였지만, 그는 늘 이를 비틀어서 그 이면을 보여주는(anarchival) 작업을 한다. 나아가 이러한 특성들을 고려할 때, 기존의 정형화되고 범주화된 분석을 통해 백남준의 작품들을 아카이빙해서는 “살아있는” 그를 제대로 조명할 수 없으며, 들뢰즈의 “리좀”과 같이 새로운 형식의 배치가 요청됨을 논의하였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 세미나(9/17)는 KIAS 펠로우이신 이규은 선생님의 주도 하에, “방/집/장場”의 개념을 통해 백남준의 미디어아트가 시공간과 연결되는 철학적인 접점을 모색하였다. 특히 백남준이 작업에 사용하는 TV 모니터를 일종의 “창”으로 볼 수 있다면, 라이프니츠적 모나드에 창을 내서 무수한 새로운 방-공간들을 창조해내고 이를 매개로 인간적인 소통을 꿈꾸었던 백남준 작업의 특성을 조명할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방/집/장場” 및 “창”이라는 키워드 하에 다양한 전공을 가진 학생 펠로우들이 자신의 전공과 연계한 각자의 아이디어들을 브레인스토밍하는 시간을 가졌다.

 

 

 

 

(English)

In this seminar session, we went on a field trip to the Nam June Paik Art Center in Yong-In city, and then had a discussion on the mediascape of NJP in various angles in terms of spacetime, our common theme.

In our first seminar, we appreciated NJP and contemporary media artists’ works at the Center and talked on, in spirit of brainstorming, three characteristics–’indeterminacy’, ‘contingency’, and ‘singularity’– which are expressed in NJP’s works.

Ms. Kummi Kim, who is an archivist at the Center and invited by KIAS, led our second seminar. She shared some difficulties of archiving NJP’s works caused by features of media themselves and pointed out that his works tended to contain an archival interest in a sense. He, on the one hand, had always been interested in ‘archival’ works appropriating antique props in his works. On the other hand, his works showed an ‘an-archival’ impulse that distorted the surface of such props and revealed interesting aspects of things that lie behind surfaces. Moreover, considering such characteristics, stated Ms. Kim, it is highly undesirable to analyze and archive NJP’s work through standardized and categorized concepts: Instead, she suggested that we need to think about a new arrangement of conceptions, such as ‘rhizome’ suggested by Gilles Deleuze.

Finally, in our third and last seminar, Kyoo Lee, Professor-cum-KIAS fellow, dealt with a philosophical intersection between a conceptual triad ‘Baang/Jip-Zip/Jaang(방-집-장)’ and NJP’s media art in terms of spacetime. For example, if one interprets TV monitors, appropriated by NJP, as a kind of ‘Window’, then we would cast light on some features of NJP’s works: He tried to create plenty of room/space by installing windows on Leibnizian monads, and he dreamt about global human communication through his new form of room/space.  Furthermore, KIAS student fellows brainstormed ideas on keywords such as ‘Baang/Jip-Zip/Jaang’ and ‘Window’,  in connection with their various majors.

 

 

참고문헌(references):

백남준, 「백남준: 말馬에서 크리스토까지」 (백남준아트센터, 2010)

임 산, 「청년, 백남준: 초기 예술의 융합 미학」 (마로니에북스, 2012)

Edith Decker-Phillips, Paik Video (Köln: DuMont Buchverlag, 1988); 김정용 옮김, 「백남준: 비디오 예술의 미학과 기술을 찾아서」 (궁리, 2001)